[마흔과 오십 사이]



해야할 사랑을 다하고
이제는 그만 쉬고 싶은 나이 

아직 하지 못하였다면
더 늙기 전에
다시 한번 해보고 싶은 나이 

우연이든 인연이든
아름다운 착각의 숲에서 만난
필연이라 여기며
스스로를 위로하고 싶은 나이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이 없겠느냐고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느냐고
어느 시인의 시 한 구절을 읊조리며 

마흔과 오십 사이에
홀로 서 있는 사람들은
비 오는 날이면 쓰러진 술병처럼 
한 쪽으로 몸이 기울어진다. 

그래도 어느 인연이 있어
다시 만나진다면
외로움은 내가 만들었고
그리움은 네가 만들었다며 

서로의 손을 잡고
등을 툭툭 치


며 위안이 되는 

마음이 닮은 그런 사람을
한번 만나보고 싶은
크게 한번 웃어보고 싶은
그러고 싶은 

차마 그냥 넘어가기에는 많이도 아쉬운
마흔과 오십 그 짧은 사이 

- 김경훈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