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삶이 아프고 외롭고 할 때]

 


참지 말아라

그러다 마음의 병 된다.

아니된다 생각되면

즉시 마음 돌려라 

 

한번 아닌 일은

끝까지 아니더라

요행을 바라지 마라

세상엔 요행이란 글자가

참 무서운 것이더라 

 

아프냐

그럼 아픈 만큼

더 열심히 살아라

세상에는 너보다

훨씬 큰 아픔을 안고

살아 가는 사람들이 있단다. 

 

이 세상에

안아픈 사람들은 없단다.

그 아픔을 어떻게

이겨 나가는가는

자신에게 달려있다. 

 

아픔도 슬픔도

꼭 필요하기에

신이 우리에게 부여 했을지도 

 

그저 살아있음에

누릴 수 있는 지상 최대의

선물이라고 생각 하자

이 선물을 곱게 받아들여

잘 이겨 나가자 

 

매일 쨍한 날씨라면

얼마나 덥겠느냐

시원한 소낙비도

무더운 여름엔 꼭 필요 하듯

아픔. 슬픔. 고독. 외로움.

이런 것도 삶의 꼭 필요한

선물 이더라 

 

사연 없는 사람 없고

아픔 없는 사람 없다. 

 

힘들 거든 우리 쉬어서 가자.


-김옥림-




마음에 와 닫는 말중에 


사연 없는 사람없고, 아픔 없는 사람 없다.


나만 힘들고 외롭지 않다는 이야기 입니다.

 

다들 웃고 아무렇지 않아보이지만 외롭고 쓸쓸한 마음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것들입니다.


다만 어떻게 잘 극복하고 이겨나가는지는 본인의 몫이겠지요. 

당신 덕분에와 당신 때문에의 차이



우리말에 "덕분에" 라는 말과 "때문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말의 결과는 엄청난 차이를 주고 있습니다.

언제나 긍정적인 태도를 반복적으로
선택하여 '경영의 신' 으로 불린 일본의
전설적인 기업인 '마쓰시타고노스케'
그는 숱한 역경을 극복하고 94세까지 살면서
수많은 성공 신화를 이룩한 사람입니다.
그는 자신의 인생승리 비결을 한마디로
'덕분에'라고 고백했습니다.

"저는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난 '덕분에'
어릴 때부터 갖가지 힘든 일을 하며
세상살이에 필요한 경험을 쌓았습니다.
저는 허약한 아이였던 '덕분에' 운동을
시작해 건강을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학교를 제대로 마치지 못했던
'덕분에' 만나는 모든 사람이 제 선생이어서
모르면 묻고 배우면서 익혔습니다.

참 멋진 인생입니다.
남들 같으면 '때문에' 요렇게 힘들고 요모양이 되었다고
한탄하고 주저앉을 상황을 '덕분에'로 둔갑시켜
성공비결로 삼았으니 정말 대단한 사람이 아닐 수 없고 그 앞에
머리가 숙여집니다.

오늘 우리는 어떻게 살고 있습니까?
매사를 긍정적으로 보는 '덕분에'로 살고 있습니까?
아니면 늘 부정적으로 한탄하며 탄식하는
'때문에'로 살고 있습니까?

오늘도 하나님 덕분에…
부모님 덕분에…
친구 덕분에…
나를 아는 모든 사람들 덕분에…
살아가고 있음을 고백하는 멋진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도 저는 당신 덕분에 항상 감사하며
살아오고 있다고 고백해 보십시오.

전 오늘 하루도 사랑하는 많은 이들과 함께 하는
인생 길 덕분에 살아가고 있음을 감사합니다.

내 몸이 보내는 경고신호




소흘히 보낼수록 나중에 많은 시간과 정성을 들여야 합니다.

몸에 이상증상이 보일경우 관심을 가지고 건강을 지켜나가는 것이 좋다.

병이 진행되고나서 고치기에는 늦을수도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뭐든지 지나치면 독이 된다고 했습니다.

사소한것에 너무 큰 의미를 두고 신경을 쓰면 무난히 지나가는것보다 못합니다.



1. 눈꺼풀 안쪽이 새빨갛다 -(결막염)
스트레스에 의한 다혈증.
눈꺼풀 안쪽이 빨갛고 동시에 가렵거나 아프고 눈곱이 끼면 결막염을 의심 하지만 이러한 증상 없이 단지 붉기만 한 경우에는 다혈증(적혈구 증가)을 생각해 보는 것이 좋음.

2. 눈꺼풀이 심하게 떨린다- (갑상선 기능 항진증)
눈꺼풀이 잔물결 치듯이 떨리면 갑상선 기능항진증을 의심.

3. 검은자위가 뿌옇게 흐리다 - (백내장)
검은자위의 한 중간에는 수정체라는 것이 있는데 거울로 봤을 때 이것이 뿌옇게 흐려 있으면 백내장일 가능성이 높다.

4. 흰자위가 선명한 황색으로 변해간다 - (황달)
나이가 들어 흰자위가 누렇게 탁해지는 것은 단순한 노화현상이나 젊은 나이에 선명한 황색으로 변하기 시작하면 황달을 의심.

5. 혀에 갈색 이끼같은 태가 낀다 - (위염)
혀를 보았을때 갈색의 이끼같은 것이 있다면 위의 이상을 나타내는 신호 옅은 갈색이면 걱정할 정도는 아님.

6. 혀 뒤쪽의 정맥이 붓는다 - (심부전)

7. 혀를 내밀 때 똑바로 내밀 수 없다 - (가벼운 뇌혈전)
뇌에 무엇인가의 장애를 일으키고 있을 가능성이 있음, 판단은 의사에게...

8. 입에서 냄새가 난다 - (설태, 기관지 확장증)
일반적으로 구취는 치질환에 의해 발생하나 소화기 이상으로 혀에 하얗게 설태가 껴 냄새가 나기도 한다. 하지만 드물게 폐에 이상이 있을 때 냄새가 나며 일년내내 담이 나오고 구취가 심한경우에는 기관지 확장증을 의심.

9. 손톱의 흰 반달모양이 작아진다 - (영양불량)
손톱뿌리 부분에 반달 모양의 흰 부분의 성장이 좋으면 커지고 나쁘면 작아지며 때로는 없어진다. 평소보다 작은 경우 건강상태가 약간 나빠진 것임.

10. 손톱 모양이 숟가락처럼 휘었다 - (철 결핍성 빈혈)

11. 혈변 - (치질, 대장암 등 항문질환)
혈변을 볼 때는 반드시 병원을 찾는다. 치질은 보통 변에 피가 묻어나오며 변에 섞여 나오면 대장질환을 의심.

12. 악취가 심한 방귀가 나온다 - (장내 종양)
방귀 냄새가 아~주 심한경우 조심하는 것이 좋음. 장에 종양이 있는 경우 대사 작용이 안 되고 세균에 의해 독소가 생겨 극히 고약한 냄새가 난다. 방귀의 냄새는 약할수록 건강한 것임.

13. 배뇨시 요도가 아프다 - (요도염)
오줌을 누기 시작할 때 아픔을 느낀다면 요도이 출구에 염증을 의심.

14. 배뇨시 아랫배가 아프다 - (방광염)
소변을 다 누고서 바로 아랫배에 통증이 있을 때 또는 배뇨 중에 따끔따끔 하는 아픔이 있을 때 방광염을 의심.

15. 가슴이나 얼굴에 거미 모양의 반점이 생긴다 - (간경변, 만성간염)
얼굴, 목덜미, 가슴 부분에 작은 거미가 발을 펼치고 멈춰있는 것 같은 모양의 붉은 반점이 있으면 간경변이나 만성 간염 등 간 기능 저하 의심.

16. 식사 후 트림이 자주 나온다 - (위염)
트림은 위장 속에 발생한 가스가 나오는 현상임. 너무 자주 트림이 나오면 위염 등을 의심.

17. 배가 울퉁불퉁하고 부어 보인다 - (간 경변)
배꼽을 중심으로 복벽의 정맥이 좀 부풀어 보이는 일이 있다. 이러한 징후가 보일 때는 간 중심으로 한 혈액순환이 원활치 못한 경우로 간경변을 의심.

18. 음식물이 목에 잘 걸린다 - (식도암)
목에서 위까지 걸쳐 음식물을 먹었을 때 거부감이 있거나 음식물이 걸리는 느낌이 있으면 주의가 필요하다. 의사와 상의해 보는 것이 좋음.

'건강 > 건강 지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이 보내는 경고신호  (0) 2017.12.29
면역력 높여주는 가을제철 먹거리  (0) 2017.11.2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