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이 보내는 경고신호




소흘히 보낼수록 나중에 많은 시간과 정성을 들여야 합니다.

몸에 이상증상이 보일경우 관심을 가지고 건강을 지켜나가는 것이 좋다.

병이 진행되고나서 고치기에는 늦을수도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뭐든지 지나치면 독이 된다고 했습니다.

사소한것에 너무 큰 의미를 두고 신경을 쓰면 무난히 지나가는것보다 못합니다.



1. 눈꺼풀 안쪽이 새빨갛다 -(결막염)
스트레스에 의한 다혈증.
눈꺼풀 안쪽이 빨갛고 동시에 가렵거나 아프고 눈곱이 끼면 결막염을 의심 하지만 이러한 증상 없이 단지 붉기만 한 경우에는 다혈증(적혈구 증가)을 생각해 보는 것이 좋음.

2. 눈꺼풀이 심하게 떨린다- (갑상선 기능 항진증)
눈꺼풀이 잔물결 치듯이 떨리면 갑상선 기능항진증을 의심.

3. 검은자위가 뿌옇게 흐리다 - (백내장)
검은자위의 한 중간에는 수정체라는 것이 있는데 거울로 봤을 때 이것이 뿌옇게 흐려 있으면 백내장일 가능성이 높다.

4. 흰자위가 선명한 황색으로 변해간다 - (황달)
나이가 들어 흰자위가 누렇게 탁해지는 것은 단순한 노화현상이나 젊은 나이에 선명한 황색으로 변하기 시작하면 황달을 의심.

5. 혀에 갈색 이끼같은 태가 낀다 - (위염)
혀를 보았을때 갈색의 이끼같은 것이 있다면 위의 이상을 나타내는 신호 옅은 갈색이면 걱정할 정도는 아님.

6. 혀 뒤쪽의 정맥이 붓는다 - (심부전)

7. 혀를 내밀 때 똑바로 내밀 수 없다 - (가벼운 뇌혈전)
뇌에 무엇인가의 장애를 일으키고 있을 가능성이 있음, 판단은 의사에게...

8. 입에서 냄새가 난다 - (설태, 기관지 확장증)
일반적으로 구취는 치질환에 의해 발생하나 소화기 이상으로 혀에 하얗게 설태가 껴 냄새가 나기도 한다. 하지만 드물게 폐에 이상이 있을 때 냄새가 나며 일년내내 담이 나오고 구취가 심한경우에는 기관지 확장증을 의심.

9. 손톱의 흰 반달모양이 작아진다 - (영양불량)
손톱뿌리 부분에 반달 모양의 흰 부분의 성장이 좋으면 커지고 나쁘면 작아지며 때로는 없어진다. 평소보다 작은 경우 건강상태가 약간 나빠진 것임.

10. 손톱 모양이 숟가락처럼 휘었다 - (철 결핍성 빈혈)

11. 혈변 - (치질, 대장암 등 항문질환)
혈변을 볼 때는 반드시 병원을 찾는다. 치질은 보통 변에 피가 묻어나오며 변에 섞여 나오면 대장질환을 의심.

12. 악취가 심한 방귀가 나온다 - (장내 종양)
방귀 냄새가 아~주 심한경우 조심하는 것이 좋음. 장에 종양이 있는 경우 대사 작용이 안 되고 세균에 의해 독소가 생겨 극히 고약한 냄새가 난다. 방귀의 냄새는 약할수록 건강한 것임.

13. 배뇨시 요도가 아프다 - (요도염)
오줌을 누기 시작할 때 아픔을 느낀다면 요도이 출구에 염증을 의심.

14. 배뇨시 아랫배가 아프다 - (방광염)
소변을 다 누고서 바로 아랫배에 통증이 있을 때 또는 배뇨 중에 따끔따끔 하는 아픔이 있을 때 방광염을 의심.

15. 가슴이나 얼굴에 거미 모양의 반점이 생긴다 - (간경변, 만성간염)
얼굴, 목덜미, 가슴 부분에 작은 거미가 발을 펼치고 멈춰있는 것 같은 모양의 붉은 반점이 있으면 간경변이나 만성 간염 등 간 기능 저하 의심.

16. 식사 후 트림이 자주 나온다 - (위염)
트림은 위장 속에 발생한 가스가 나오는 현상임. 너무 자주 트림이 나오면 위염 등을 의심.

17. 배가 울퉁불퉁하고 부어 보인다 - (간 경변)
배꼽을 중심으로 복벽의 정맥이 좀 부풀어 보이는 일이 있다. 이러한 징후가 보일 때는 간 중심으로 한 혈액순환이 원활치 못한 경우로 간경변을 의심.

18. 음식물이 목에 잘 걸린다 - (식도암)
목에서 위까지 걸쳐 음식물을 먹었을 때 거부감이 있거나 음식물이 걸리는 느낌이 있으면 주의가 필요하다. 의사와 상의해 보는 것이 좋음.

'건강 > 건강 지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이 보내는 경고신호  (0) 2017.12.29
면역력 높여주는 가을제철 먹거리  (0) 2017.11.21

배드민턴 라켓 용어


일반적으로 배드민턴을 하시는분들은


배드민턴은 선수이던지 동호회출신이던 언제든지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생활체육이기 때문에 라켓의 용어 쯤은 알고 계시는게 멋지게 보여질 수 있습니다.



무게


배드민턴에서 라켓 무게는 U 표기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스트링을 뺀 본래의 그립 상태에서 라켓을 기준으로 무게를 알려줍니다.


일반적으로 U - 2U - 3U - 4U - 5U 단위로 표기를 하고 있습니다.


숫자가 높을 수록 라켓이 가볍습니다.


배드민턴 스포츠 매장에서 제일 많이 판매되고 있는 라켓은 3U, 4U로 80g (80~90g)대의 제품입니다.


동호회 회원들은 이 두제품을 제일 많이 사용 하고 있습니다.


하지마, 4U를 많이들 선택하고 사용들 하고 있습니다.


밸런스


배드민턴 라켓의 밸러스에 따른 특징이 있습니다.


헤드라이트(280mm) , 이븐(290mm), 헤드라이트(300mm)


공격형 스타일(헤드헤비 밸런스) - 무게 중심이 라켓 헤드 쪽에 있는 방식


수비형 스타일(헤드라이트 밸런스) - 무게 중심이 그립 하단 쪽에 있는 방식


올라운드형 스타일(이븐 밸런스) - 무게 중심이 정가운데


가장 많이들 사용하고 있는 제품들로는 올라운드형을 많이 사용 하고 있습니다.


공격형은 자신이 있는 시합에 필요하다고 여깁니다 라켓 헤드 쪽에 무게가 있다 보니 


자주 사용하면 체력이 빨리 고갈되어 후반전에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샤프트


샤프트는 그립과 프레임 사이에서 라켓에 힘을 전단하는 중요한 역활을 합니다.


샤프트는 강도에 따라서 탄성이 분류됩니다.


샤프트 강도는


Flecible(유연)-Medium(중간)-Stiff(견고)-Extra Stiff(매우 견고)로 분류됩니다.


많으신 분들은 아직은 유연한제품을 많이들 사용하고 있습니다.


스트링


거트라고도 불리어집니다.  라켓에서 셔틀콕이 만나는 면을 구성하는 줄입니다.


굵기아 굵어질수록 내구성이 증가하나 스피드는 줄어들고


스트링이 얇으면 얇을수록 공기 저항이 감소되어 스윙 스피드가 빨라집니다.


빠른 스윙으로 강한 스매싱이나 클리어가 나옵니다. 


하지만 내구성이 약해서 강하게 스매싱을 때리다보면 빨리 끈어집니다.


텐션(장력)


스트링을 프레임에 매는 강도를 말합니다.


단위는 파운드로 사용하며 강한 텐션은 라켓에 무리를 주기도 합니다.


무조건 강하게 매는것보다는 적당한 텐션을 찾으셔서 매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27~28파운드정도를 많이들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로매트


라켓과 스트링 사이에 있는것으로 스트링으로부터 라켓 손상을 막아주는 역확을 합니다.


그리고 스트링의 탄성을 최대한으로 발휘하게 도와 줍니다.


하지만 손상된 그로메트를 두면 스트링이 끊어지거나 라켓이 망가지게 됩니다.


스트링 교체시 배드민턴 샵에서 일반적으로 상하게 된것을 교체를 해주기는 하지만


상태를 보시고 샵 사장님에게 알려주시는것이 좋습니다.



'건강 > 배드민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드민턴 라켓 용어  (0) 2017.11.27
배드민턴 경기 용어  (0) 2017.11.13

면역력 높여주는 가을 먹거리




요즘 같은 환절기에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쉽습니다.

감기와 몸살로 인해 많은 분들이 고통을 받습니다.

음식 섭취와 운동을 통해 면역력을 키워나가야 건강을 지켜 낼 수 있습니다.


면역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되는 가을 제철 음식을 소개합니다.



대하

대하는 몸집이 큰 새우라는 뜻을 가지고있다

껍데기에는 키틴과 키토산이 많아 몸의 면역력을 길러주고 혈압을 조절해준다

골다공증 예방과 더불어 성장기의 청소년 뼈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카로틴이 많은 것도 장점이다

평상시에 진한 녹색을 띠고 있지만 열을 받거나 조리 후에는 붉은 색이 

나타난다. 이 붉은색으로 변하는 성분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작용을 합니다.

대하의 감칠맛을 그대로 살린 소금구이가 최고의 맛을 내고 있다

대하를 제대로 먹는 사람은 몸통이 아닌 머리도 같이 먹는다.

머리는 떼어내서 기름에 바싹튀겨 먹으면 또 그 나름대로의 맛을 낸다.


풍부한 비타민 C는 면역력을 높여주고 항산화 작용을 해 감기 예방 및 피로 해소

피부미용 스트레스 해소에 많은 도움을 준다.

규은 칼로리가 낮아 비만인 사람에게 적합하다. 그러나 과잉섭취시 다이어트에 이롭지 않다.

귤에는 비타민 C외에도 눈을 좋게 해주는 비타민 A와 혈관을 보호해 고혈암과 동맥 경화를 

예방하는 비타민 P 등도 많이 있다.

또 불포화지방산의 산화를 방지하고 콜레스테롤의 축적을 억제하는 비타민 E도 들어 있다



고등어

몸에 좋은 등 푸른 생선의 대표적인 고등어는 9월에 제 맛을 낸다.

비타민 A가 풍부해 몸의 면역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환절기에 고등어를 자주 먹으면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을 길러준다

고등어는 무나 레몬과 함께 먹으면 더 좋은 효과를 낸다.



예로부터 기침에 좋은 과일로 배가 잘 알려져 있습니다.

환절기에 배를 찾는 사람이 많은 이유는 기침환자가 배나 배숙을 먹으면 

기침을 가라앉히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배의 루테올린 성분이 기침, 가래 기관지염 치료에 효과적이다.

배에는 소화를 돕는 효소도 들어있다고 한다.

과식을 했거나 고기를 먹었을때 후식으로 배를 먹으면 속인 편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변비 예방에도 좋다 

배에 많이 들어 있는 펙틴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릴 낮추고 수분 부녹으로 변비가 생겼을때

변을 부드럽게 해준다.



석류

여성호르몬 유사 성분이 풍부하여 여성의 과일이라고도 한다.

항산화 성분이 많이 들어 있는 과일이 석류이다.

석류는 산화 억제 성분이 체내 면역력을 증가시키는 역활도 한다고 한다.

몸 안의 독소를 배출하고 감기 예방및 저열량 지방 분해을 촉진해 다이어트와 피부에 좋은 식품이기도 하다

석류의 씨는 갱년기 장애에 좋은 천연식물성 에스트로겐이 들어 있다.

경년기 여성이 꼭 먹어야 할 좋은 음식이다.

껍질에 들어 있는 타닌은 동맥 경화와 혈전을 예방하며 혈압 상승을 억제한다



면역력을 키워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제철음식을 먹읍시다.



'건강 > 건강 지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이 보내는 경고신호  (0) 2017.12.29
면역력 높여주는 가을제철 먹거리  (0) 2017.11.21

배드민턴 경기 용어 



우리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는 배드민턴


하지만 동호회에서 배우다보며 경기를 하게 되는데


어떻게 해야 될지를 몰라 걱정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기본적인 배드민턴 경기 용어를 알려드리겠습니다.



"토스"


토스 : 경기 시작 전 서브권을 어느쪽에서 가져 가는지 정하는 방법입니다.


경기시작전 토스로 시작하게 됩니다.


이 때 셔틀콕의 코르크 부분이 가리키는 방향이 서브권일 가지고 옵니다.



"랠리"


양쪽선수가 서로 셔틀콕을 계속하여 주고 받는 것 입니다.


양 선수가 셔틀콕을 ㅖ속해서 주고 받고 있는 상태를 말합니다.



"네트 플레이"


배드민턴 네트를 사이데 두고 셔틀콕을 치는 경기 운영 방법


주로 헤어핀을 들 수 있겠습니다.


헤어핀 샷은 네트에서 효과적으로 구사하는 플레이로 손목과 상대방의 교란


우리쪽 편의 공격권을 가지고 올수 있는 플레이입니다.

'건강 > 배드민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드민턴 라켓 용어  (0) 2017.11.27
배드민턴 경기 용어  (0) 2017.11.1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