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이가 들수록 꼭 필요한 사람 ★




사랑하는 사람보다는

좋은 친구가 더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만나기 전부터 벌써 가슴이 뛰고

바라보는 것에 만족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곁에 있다는 사실만으로 편안하게 느껴지는

그런 사람이 더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길을 걸을 때,

옷깃 스칠 것이 염려되어 일정한 간격을 두고 걸어야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어깨에 손 하나 아무렇지 않게 걸치고 걸을 수 있는 사람이

더 간절해질 때가 있습니다.


너무 커서, 너무 소중하게 느껴져서

자신을 한없이 작고 초라하게 만드는 그런 사람보다는...


자신과 비록 어울리지는 않지만

부드러운 미소를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해질 때가 있습니다.


말 할 수 없는 사랑 때문에 가슴이 답답해지고,

하고픈 말이 너무 많아도 상처받으며 아파 할까봐

차라리 혼자 삼키고 말없이 웃음만을 건네주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허물없이 농담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해질 때가 있습니다


괴로울 때 찻잔을 앞에 놓고 마주할 수 있는사람..

밤새껏 투정을 해도 다음날 웃으며

편하게 다시 만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이 더 의미 있을 수 있습니다.


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비위 맞추며 사는 게 버거워

내 속내를 맘 편히 털어놓고 받아 주는

친구 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 탓이겠지요


> 글 출처 : 아침좋은글



--------------------------------------------------------------------------------------------------------------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여생을 보내기도 하지만

친한 친구와 함께 그 나머지 여생도 보낸다고 생각됩니다.

나의 어떠한 허물도 안아주고 걱정해주는 

그런 친구 하나 있었으면 합니다.

내가 괴로울 때나 힘들때 아무런 말 없이

나의 투정을 들어주고 힘이되어주는

그런 친구 하나 있었으면 합니다.

같이 웃고 슬퍼하고 내 맘을 알아주는 

나이들어 같이 나무 정자에 앉아 담소를 나누며

그동안 살아 왔던 기쁨 슬픔을 같이 느낄 수 있는

친구 그런 친구 였으면 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