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전화 한 통 기다려져요



살다보면
그런 날이 있습니다
점심은 먹었냐는 전화 한 통에
마음이 위로가 되는
그런 소박한 날이 있습니다.

일에 치여
아침부터 머리가 복잡해져 있을 때
뜬금 없는 전화 한 통이 뜀박질하는 심장을
잠시 쉬어가게 하는 그런 날이 있습니다.

별것 아닌 일인데
살다보면 그렇게 전화 한 통 받기가
사실은 어려울 수가 있는 게 요즘 세상이라
이런 날은 빡빡하게 살던 나를
한 번쯤 쉬어가게 합니다.

전화해 준 사람에 대한 고마움
그 따스함을 잊지 않으려고
닫힌 마음 잠시 열어
그에게 그럽니다

"차 한 잔 하시겠어요?"

살다보면 그런 날이 있습니다
내 입에서 차 한 잔 먼저 하자는
그런 별스런 날도 있습니다.

따스한 마음마저 거부할 이유가 없기에
아낌없이 그 마음 받아들여
차 한 잔의 한가로움에 취하는
살다보면 그런 날도 있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


지금 친한 친구 또는 나의 이성에게 마음을 나누고 싶은 


한통의 전화를 해보시는 것 어떨까요.


저도 힘들거나 지쳐있을때


누군가 나의 안부를 물어봐 준다면 정말 힘이 납니다.


마음이 가는 이성이라면 더욱 더 그렇게지요.


나의 전화 또는 이성의 전화를 받으면 더욱 힘이 나지 않을까 합니다.


별로 할 이야기가 없더라도 누군의 목소를 듣고나면 기운이 납니다.


따뜻한 마음을 나누어 보시는 것도 좋은 인연일 이어가는 


하나의 방법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